상단여백
HOME 사회/자치 단신
자 락 길가뭄
황일용 발행인 | 승인 2018.11.29 16:53

산과 들판은 메말라 비틀어지고
건조한 신작로 흙먼지는
뜨거운 햇볕을 가려 안개 속이었다

빈혈 앓는 씨암닭은
중병으로 누운 어머니의 약이 되고

그렇게 근 삼년 불덩이는
지구를 뜨겁게 달구었다.

밭은 산으로 변해가고
논은 벌겋게 타 죽어가는
온통 빈혈 앓는 땅이었다

멋들어지게 지붕위에서 울던 수탉도
못 먹어서인지 반쯤 울다 말고
자주 움직이며 배고프다고

물 한 그릇 꿀꺽 마시고
대나무 평상에 드러누워
희미한 참 속으로 빠져들었다

한 엿새 굶으셨다는 어머니
배고픔 깊어갈수록 물만 연거푸 들이마시며
젖 만들어 팔남매 쭉 정이 없어 키워냈다

앞 냇가 갈대숲에서
갈새알 꺼내 허기진 배 달래려 하면
능구렁이가 먼저 줍고 없었다.
 
아~  고향
그가뭄 속에서도
민들레꽃 피우던 땅


문혜관 시인
1989년 사조문학 등단
시집 「번뇌, 그리고 꽃」
계간 불교문예 발행인
불교문예출판부 대표

 

 

 

 

 

 

 

 

 

 

황일용 발행인  jguwiy@hanmail.net

<저작권자 © 서대문자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일용 발행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dn)120-806 서울특별시 서대문구 모래내로 209(남가좌동)  |  대표전화 : 02)375-5552~3  |  팩스 : 02)375-5554
등록번호 : 서울 다-1729  |  등록일자 : 1991년 7월21일  |  발행인 겸 편집인 : 황일용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황일용
Copyright © 2018 서대문자치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