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체육 행사
올여름 맛보기 피서신촌 물총축제로 떠나자
황일용 발행인 | 승인 2019.07.10 12:03

연세로에서 물총싸움, 거리공연, 디제잉쇼 등 펼쳐져

도심 한복판에서 이른 피서를 만끽하고, 일상의 스트레스도 몽땅 날려버리자.
이른 무더위가 시작된 이때, 놓치면 후회할 신촌 물총축제가 오는 주말인 7월 6~7일 서대문구 신촌 연세로에서 펼쳐졌다.
토요일인 첫날은 오전 12시 30분 부터 저녁 8시 45분, 일요일인 둘째 날에는 저녁 9시까지 열렸다.
올해로 7회째를 맞는 이번 축제는 문화기획단체 무언가(대표 김현경)가 주최하고 서울시와 서대문구가 후원했다.
이번 축제 콘셉트는 ‘왕국을 탈환하라(Retake the kingdom)’로, ‘반란군이 점령한 왕국(신촌)을 세계 각지 용병들이 되찾는다’는 스토리 구성 아래, 연세로 중앙에 설치된 메인무대를 중심으로 치열한 물총싸움이 전개됐다.
물총대전 시작을 알리는 DJ의 시그널 사운드와 함께 반란군이 메인무대와 망루에서 워터 캐논과 워터 커튼을 발포하며 용병을 공격한다. 용병들은 이에 맞서 왕국을 탈환하기 위한 공격을 펼쳤다.
이 같은 스토리의 물총 싸움 외에도 다채로운 거리댄스와 디제잉쇼 등의 이벤트가 준비됐다.
어린이를 동반한 가족들도 안심하고 축제를 즐길 수 있도록 ‘신촌, 파랑고래’ 앞 ‘키즈존’에는 챌린지바운스와 에어풀장이 설치됐다.
주최 측은 이번 축제에 앞서 지역사회와 상생하고자 신촌상인연합회와 신촌 상권 활성화를 위한 MOU를 체결했다.
또 발달장애를 앓고 있는 서번트(savant) 아티스트들의 굿즈(goods)를 선보이는 ‘상생프로젝트’도 진행했다.
아울러 축제 후 버려진 물총을 수거해 △재활용품을 예술작품으로 재탄생시키는 ‘정크 아티스트’ △버려지는 자원을 활용해 새로운 가치를 만들어 내는 ‘서울새활용플라자’ △장난감 재활용 업체인 ‘금자동이’ 등에 무료로 전달해 환경을 생각하고 나눔을 실천하는 물총축제의 가치를 구현했다.
입장 제한 없이 누구나 무료로 물총축제에 참여하고 각종 공연을 감상했다. 물총은 개인이 미리 준비하거나 현장에서 구매할 수 있다. 물총에 채울 물은 ‘물보급소’에서 공급했다.
문석진 서대문구청장은 “남녀노소, 내외국인 누구나 처음 만나는 사람들과도 신나게 물놀이를 즐길 수 있는 것은 신촌물총축제가 주는 특별한 즐거움”이라며 “많은 분들이 이 축제를 통해 일상의 스트레스를 시원하게 풀고 삶의 활력도 되찾으시길 기대한다”고 전했다.

 

 

 

황일용 발행인  jguwiy@hanmail.net

<저작권자 © 서대문자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일용 발행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dn)120-806 서울특별시 서대문구 모래내로 209(남가좌동)  |  대표전화 : 02)375-5552~3  |  팩스 : 02)375-5554
등록번호 : 서울 다-1729  |  등록일자 : 1991년 7월21일  |  발행인 겸 편집인 : 황일용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황일용
Copyright © 2019 서대문자치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