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인물
북가좌동에 살아 신촌에서 데이트를 즐기며
황일용 발행인 | 승인 2019.09.09 15:44

김 수 철
전 서울시의원

서대문 젊은그대 김수철입니다. 서대문 자치신문의 창간 28주년을 진심으로 축하드립니다. 창간 되던 해인 91년에 저는 대학생이었고, 여자 친구가 서대문 북가좌동에 살아 신촌에서 데이트를 즐기던 때였습니다.
그녀와 저는 결혼을 했고 장성한 두 아들은 모두 군생활을 하고 있습니다. 참으로 긴 시간동안 서대문구의 소식을 전하고, 국회의원을 비롯한 선출직 의원들을 비판하고 견제해 왔습니다. 그 존재만으로 서대문의 중요한 자산이 되었습니다.
황일룡 회장님을 볼 때마다 참 대단하다는 생각을 지울 수가 없습니다. 그 사명감 때문입니다. 지방 언론의 사명, 기자로서의 사명을 가지고 지금까지 힘든 시기를 버텨왔을 것으로 생각됩니다. 우리 후배들이 꼭 귀감으로 삼아야 할 정신이 아닌가 싶습니다.
서울시의원 선거에서 낙선하고 서대문자치신문의 편집위원으로 활동을 시작했고, 그때부터 지금까지 쓴 글이 77편이나 되었습니다. 이어서 여러 분들이 참여해 주셔서 지역언론으로는 드물게 칼럼이 넘치는 신문이 되었습니다. 그것은 이 신문이 누구의 것이 아닌 서대문구 주민 모두의 것이기에 가능하지 않았나 싶습니다.
“글을 계속 써서 치매에 걸리지 않아”라고 말씀 하시는 황일룡 회장님의 말씀을 듣고 있으니 왠지 마음이 동 했습니다. 창간 30주년,  35주년, 40주년까지  나올 수 있게 회장님 건강을 기원드립니다.

황일용 발행인  jguwiy@hanmail.net

<저작권자 © 서대문자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일용 발행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dn)120-806 서울특별시 서대문구 모래내로 209(남가좌동)  |  대표전화 : 02)375-5552~3  |  팩스 : 02)375-5554
등록번호 : 서울 다-1729  |  등록일자 : 1991년 7월21일  |  발행인 겸 편집인 : 황일용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황일용
Copyright © 2019 서대문자치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