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체육 정보
서대문형무소역사관 12일서대문자연사박물관 20일
황일용 발행인 | 승인 2020.05.20 11:33

개인 관람 가능

생활방역 체계 전환 따라 다중이용시설 제한적

서대문구는 사회적 거리 두기가 생활방역 체계로 전환됨에 따라 관내 다중이용시설을 제한적으로 운영한다고 지난 7일 밝혔다.
서대문형무소역사관은 지난 12일부터, 서대문자연사박물관은 5월 20일부터 개인 관람이 허용된다. 단, 발열 및 호흡기 증상 발생 시 입장이 제한된다. 서대문형무소역사관의 경우 시간당 관람 인원이 300명으로 제한된다. 관내 총 17개 도서관은 5월 12일부터 제한적으로 재개관하지만 도서 대출과 반납만 가능하고 관내 열람과 시설물 이용은 제한된다.
앞서 신촌 문화발전소와 신촌 파랑고래는 6일부터 부분 개관했으며 서대문구 평생학습관도 6일부터 예약제 상담과 소규모 필수 교육과정을 재개했다.
홍은동 구립 인조잔디구장과 돌산구장은 5월 6일 문을 열었으며 헬스장과 배드민턴장은 추후 운영을 재개할 계획이다.
긴급보육 및 돌봄만 운영해 오던 어린이집은 6일부터 반별로 영아 50%, 유아 30% 이상 등원 시 정규반을 운영하고 있다. 개별 놀이 중심의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개인방역 수칙 교육도 강화한다.
초등학생들을 대상으로 돌봄 서비스를 제공하는 우리동네키움센터은 5월 6일부터 긴급돌봄을 시작했다.
서대문구 내 14개 자치회관은 취약계층 대상 강좌와 비접촉 강좌부터 순차적으로 개강할 예정이다. 또한 참가자가 특정된 소규모 회의나 간담회가 제한적으로 허용된다. 구는 접촉이 많은 시설과 기구를 매일 소독하고, 격주 1회 이상 전문업체를 통한 방역소독을 실시할 계획이다.
서대문종합사회복지관은 이달 18일부터 경로식당 운영과 소규모 프로그램을 재개할 예정이다. 서대문노인종합복지관과 경로당은 향후 서울시 지침에 따라 재개방한다.
문석진 구청장은 “자신의 안전이 타인의 안전과 긴밀히 연관돼 있는 만큼 생활 속 거리두기를 실천하는 높은 시민의식을 기대하며, 서대문 지방정부도 구민 생명과 안전을 위해 끝까지 긴장감을 늦추지 않고 공공 및 민간시설에 대한 방역과 지도 점검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황일용 발행인  jguwiy@hanmail.net

<저작권자 © 서대문자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일용 발행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dn)120-806 서울특별시 서대문구 모래내로 209(남가좌동)  |  대표전화 : 02)375-5552~3  |  팩스 : 02)375-5554
등록번호 : 서울 다-1729  |  등록일자 : 1991년 7월21일  |  발행인 겸 편집인 : 황일용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황일용
Copyright © 2020 서대문자치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