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자치 단신
▶▶ 안산(鞍山)정치인의 독설
황일용 발행인 | 승인 2019.06.10 12:15

가만히 돌이켜보니 괜찮은 스펙을 쌓아놓고도 그것이 내게 상당한 무기라는 사실을 몰랐다. 좋게 말하면 겸손이지만 실은 손에 든 떡이 제 것인 몰랐다는 무지와 무감이었다.
기적이라도 일어나 다시 그 시절로 돌아갈 수 있을까. 잽싸게 자세를 바꿔 자신있게 살 수 있을까. 나의 수명은 다해가고 남은 것은 통증밖에 없는데 말이다.
병원을 나선 길거리에 빗줄기가 많이 내린다.
“그는 위선과 허풍으로 똘똘 뭉친 사람이다.” 링컨이 대통령 취임식 때 인용한 성경구절이 “비판을 받지 아니하려면 비판하지 말라”고 했다. 영국 첫 여성 의원인 에스더가 처어칠 총리에게 “내가 당신 아니라면 커피에 독약을 타겠다”고 했다. 처어칠 총리는 “내가 당신 남편이라면 그 커피를 즉시 마셔버리겠다”고 응수했다. 에스더는 아무 말도 하지 못하고 우둑커니 바라보았다.
처칠은 상대방 독설을 유머로 무색하게 만드는 재주가 능했다.
독설을 한 번 쯤 떠올린다면 정치인들의 싸움은 없을 것이다.

 

 

황일용 발행인  jguwiy@hanmail.net

<저작권자 © 서대문자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일용 발행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dn)120-806 서울특별시 서대문구 모래내로 209(남가좌동)  |  대표전화 : 02)375-5552~3  |  팩스 : 02)375-5554
등록번호 : 서울 다-1729  |  등록일자 : 1991년 7월21일  |  발행인 겸 편집인 : 황일용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황일용
Copyright © 2019 서대문자치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