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기사 (전체 313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자 락 길
삼천년 아니 던 길세월 속에 많은 부처고행에 고행하고편안히 열반하신수많은 역대 부처님어디가고천분만 남았나 문혜관 시인1989년 사조문학 등단시집 「번뇌, 그리고 꽃」계간 불교문예 발행인불교문예출판부 대표
황일용 발행인  |  2019-12-10 12:48
라인
▶▶ 안산(鞍山)
언론매체에서 댓글 조작에 관련된 기사들이 난무하고 있고, 정치세력들은 이에 매몰되어 깊은 정쟁의 소용돌이 속으로 빠져들고 잇다.전 정권에서 저질러진 국정농단 사건과 군부대를 동원한 여론 조작의 적폐가 청산되기도 전임...
황일용 발행인  |  2019-12-10 12:47
라인
자 락 길
어느 임 눈물로 판애타는 마음인가어느 가슴 오려낸피맺힌 사랑인가불길로 타오르는 정(情)누가 있어 꺼줄까문혜관 시인1989년 사조문학 등단시집 「번뇌, 그리고 꽃」계간 불교문예 발행인불교문예출판부 대표
황일용 발행인  |  2019-11-29 16:03
라인
▶▶ 안산(鞍山)
어느 심리학자는 아이들을 지나치게 칭찬하면 아이가 훌륭하지 않다는 게 언젠가 들통날까봐 불안해한다고 말한다.자만에 빠져 노력하지 않고, 남의 시선과 평가를 의식해 쉽게 좌절한다고 했다.교사들도 칭찬 스티커의 부작용을...
황일용 발행인  |  2019-11-29 16:03
라인
자 락 길
긴 어둠 짓눌림에아무쪼록 탈피하고자뜨거운 불빛으로가슴을 태운다.서럽게 덜 일은 사랑그것까지 가져 태운다.
황일용 발행인  |  2019-11-20 15:29
라인
▶▶ 안산(鞍山)
제주도의 이삼월 날씨는 예측할 수 없을 만큼 변화무상하다. 하루에 사계절을 모두 경험할 수 있다고 해도 틀리지는 않겠다.제주 사람들은 이 서북계 전통을 영등할망이 데려오는 바람이라고 이야기를 만들어 함께 즐겨왔다.자...
황일용 발행인  |  2019-11-20 15:29
라인
자 락 길
우슬재 굽이돌아남도 향기 해남 땅맑은 물 아름다운천년고찰 대흥사법열이 가득 넘치는정(情)깊은 수도도량
황일용 발행인  |  2019-11-11 14:07
라인
▶▶ 안산(鞍山)
사람의 생명 앞에서 그토록 아깝던 돈은아무것도 아닌 것이 되어버렸다. 불편한 마음을 부여잡고 있노라면 드넓은 광야의 풍경과 불타는 저녁노을을 다 놀쳐버린 시간이 부질없었다. 어떤 것이 더 소중한가. 잃은 것을 취할 ...
황일용 발행인  |  2019-11-11 14:06
라인
자 락 길
햇살이 하도 좋아올라보면 허허벌판달빛이 그리 밝아올라서면 산 빛 민꽃정산에 탐스럽게도무르익어 매달려 있다.문혜관 시인1989년 사조문학 등단시집 「번뇌, 그리고 꽃」계간 불교문예 발행인불교문예출판부 대표
황일용 발행인  |  2019-10-29 12:29
라인
▶▶ 안산(鞍山)
사람을 차별하지 않고 왕과 죄인을 동등하게 대했다. 부자와 가난한 자를 차별하지 않고 서로 나누고 사랑하자고 가르쳤다. 잘한 일은 자랑하지 않았고, 작은 허물도 숨기려 하지 않았다.인간적이고 자애로운 스승을 잃은 사...
황일용 발행인  |  2019-10-29 12:28
라인
자 락 길
흔하게 울던 매미마저긴 수면에 들어가고신호인양 울어대는귀뚜라미 울음소리맨 맞;막 살아 부르는미별의 교향곡인가
황일용 발행인  |  2019-10-23 09:59
라인
▶▶ 안산(鞍山)
세상을 살아가면서 우리는 숱한 말을 입에 올리고 살아간다. 그 말은 발설 순간 사라지는듯하지만 실상은 스스로 살아 움직이는 생명체처럼 사람의 인생에 영양을 미친다. 한마디 말이 사람을 죽이기도 하고 살리기도 한다.한...
황일용 발행인  |  2019-10-23 09:58
라인
자 락 길
고란사 종소리흩어지는 백마강에맑은 물 깊이 헤쳐의자왕 술병 들면삼천궁녀 애달픈 노래낙화암에흩어지네
황일용 발행인  |  2019-10-11 10:25
라인
▶▶ 안산(鞍山)
성범죄는 항 사람의 영혼을 말살하고 평생 씻을 수 없는 상처를 남기는 살생과도 같다.피해자들은 살아도 산 것이 아니며 수십 년이 흘러도 그때의 기억에서 헤어나지 못하는 고통을 겪는다고 사과하고 그에 합당한 처벌을 받...
황일용 발행인  |  2019-10-11 10:25
라인
자 락 길
흰 구름으로 떠돌고불은 노을도 떠 오른다수천의 억겁 윤회 속인연 끈 맺어 금생에성불로 이르는 길인고(忍苦) 일지라도 억만년강물로 흘러 대해(大海)에 이르리문혜관 시인1989년 사조문학 등단시집 「번뇌, 그리고 꽃」계...
황일용 발행인  |  2019-09-20 14:18
라인
▶▶ 안산(鞍山)
왜 정권 말기마다 공직사회의 줄서기가 반복되는가, 줄서기에 능한 해바라기 겅직자가 출세 가도를 달렸기 때문이다.과거 수십년 동반 후배 공직자가 보고 배운게 이런 것이다. 후배들은 완장을 바꿔 찬 선배들이 소신을 버리...
황일용 발행인  |  2019-09-20 14:17
라인
북가좌동 증산2교
서대문소방서(서장 정재후)는 2일 서울시 서대문구 북가좌동 증산2교 아래에서 60대 남성(A)이 자신의 몸에 시너를 뿌린 상태에서 분신을 시도했다고 전했다.소방대원 47명이 현장에 출동해 선착대인 북가좌대가 3분만에...
황일용 발행인  |  2019-09-20 12:35
라인
자 락 길
일지암 풍경소리삼계를 울릴 때한 스픈 작설차 잎백자에다 넣고 나서하늘 처다보며는노고지리침 삼킨다.
황일용 발행인  |  2019-09-09 16:24
라인
▶▶ 안산(鞍山)
물갈이 공천은 “빼내는 물” 못지않게 어떤 물은 새로 채워 넣는지가 중요하다. 그동안 총선 때마다 되풀이된 물갈이에도 불구하고 정치판이 달라지지 않은 것은 정치권이 물갈이를 국민의 눈요깃거리 정도로만 활용했기 때문이...
황일용 발행인  |  2019-09-09 16:21
라인
자 락 길
시냇물 맑은 거울비춰보는 하루모습오늘은 몇 명이나 지나칠까 생각하면약간은 구부러진 허리안욕심 지혜 돋는다다리 아래 맑은 물에 산피리 꼬리치고 동백꽃 빨간 물이산수화 그릴 때면겨울산 하얀 백설 위깃털 털며 먹이 찾는다
황일용 발행인  |  2019-08-28 16:13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dn)120-806 서울특별시 서대문구 모래내로 209(남가좌동)  |  대표전화 : 02)375-5552~3  |  팩스 : 02)375-5554
등록번호 : 서울 다-1729  |  등록일자 : 1991년 7월21일  |  발행인 겸 편집인 : 황일용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황일용
Copyright © 2019 서대문자치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